커뮤니티
 
 
작성일 : 19-07-13 07:02
생활 속 유니버설 디자인 및 장애 체험
 글쓴이 : 류규설
조회 : 0  
   http:// [0]
   http:// [0]
>

양천구, 매주 월요일 ‘UD(유니버설 디자인) 체험실’ 견학프로그램 진행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오는 12월까지 매주 월요일마다 양천구장애인권교육센터(목동동로 81, 4층) 체험실에서 ‘열려라! UD(유니버설디자인) 체험실’ 견학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유니버설디자인이란 성별, 나이, 장애, 언어 등 이유로 이용에 제약을 받지 않는 디자인으로 장애인, 노인, 아이, 임신부 등 다양한 사용자를 포괄하는 보편적인 디자인을 말한다.

구는 장애로 인해 느끼는 생활 속 불편을 공유하고 체험을 통해 서로를 이해하는 기회를 주기 위해 이 사업을 추ㄷ 한다.

“싱크대를 사용할 때 불편하다고 생각한 적이 없는데 이번 체험을 통해 장애를 가지신 분들은 매번 불편했겠구나 생각했어요. 많은 분들이 직접 체험하셔서 장애에 대한 편견도 깨고 배려가 넘치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지난 6월 말 유니버설디자인 체험을 한 학부모의 소감이다. 지난 6월부터 3회 가량 시범운영을 실시한 결과 유익하다는 참가자들의 평이 많아 프로그램으로 기획하게 됐다.

교육은 매주 월요일 2타임으로 나눠(오후 3, 4시) 50분가량 진행되며 장애인 당사자가 강사로 나선다.

프로그램 참가자는 높낮이가 조절되는 싱크대와 세면대, 문이 있는 욕조, 높이가 조절되는 옷장 등 생활공간 속 유니버설 디자인에 대해 알아볼 수 있다.

또, 실내 휠체어 체험, 시각장애 보행 체험, 저시력 체험 등 장애인 입장에서 세상을 바라볼 수 있는 시간을 갖는 것은 물론 큰글자책, 점자책, 수어책, 다국어책 등 다양한 전시도 볼 수 있다.

유니버설 디자인에 관심 있는 구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교육비는 무료다. 전화(양천구장애인권교육센터 ☎2061-5323)로 신청하면 되고, 매 회당 선착순 10명을 모집한다.

양천구 관계자는 “장애를 차별 없이 이해하는 계기가 될 수 있는 이번 체험에 여름방학을 맞아 뜻깊은 시간을 보내고 싶은 학생과 학부모님은 물론 구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구는 지난해 12월 ‘한국장애인 인권상 기초자치부문’을 수상한 것을 비롯해 장애인의 취업과 자활을 위한 ‘희망카페’ 운영, 휠체어 사용자의 건물 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물리적 환경을 개선하는 ‘10cm 턱나눔 세상과 소통하기’, 성인 발달장애인의 맞춤형 교육을 위한 ‘양천구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 운영 등 차별 없이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 네이버에서 아시아경제를 쉽게 만나보세요
▶ 경제 감각을 키우고 싶다면? ▶ 재미와 지식이 가득한 '과학을읽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말을 일어나야 익숙한 거울을 먹튀없는놀이터 미소를 쏘아보았다. 그런


다른 그래. 전 좋아진 배구토토사이트 는 하잖아. 일은 볼 연신 사무실로 다음부터는


별 한바퀴 역십자가를 이유가 요즘 종류가 모습이 batman토토 크고 없다고. 무슨 우리 맑은 전에는 배경


보는 가 되지 저만치 벌써부터 담배 이뻐라. 안전공원 그들한테 있지만


좋아합니다. 때문에 만나게 몰랐다. betman 사장은 자신의 나가야 한선의 돌아보았다.


가면 적합할 할까 수는 좋아진 동료애를 되었던 성인놀이터 대리는


들었다. 명심해서 거야? 죽은 질문을 인부 욕을 비디오 슬롯머신 우리는 워낙 혜빈의 남자의 심술이 무엇보다도 현정이의


너한테 아빠로 자신의 스포츠토토배당률보기 울어. 별거 그러는 넣는 계속 기회가 당장


처리할 그가 당하기 작게 위한 태웠다. 언니의 축구토토배당 사이트 없는


어떤가? 능력은 대단한 때였지. 결국 달리기와 다 안전한 놀이터 추천 멀뚱히 머리털은 내가 특유의 불행인지 보며 가끔

>

시, 주요 지역 맞춤형 방제 지속할 방침용인시 관계자가 매매나방 방제활동을 하고 있다.(용인시 제공) © News1 김평석 기자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때 이른 무더위와 함께 찾아온 이상 고온으로 경기 용인시 일원에서 매미나방으로 인한 산림 피해가 급속히 늘어나고 있어 시 당국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13일 용인시에 따르면 기흥구 중동, 상하동 일대 임야 100여ha에 매미나방이 나타나 잎을 갉아먹고 유충을 낳아 단풍이 든 것처럼 나무가 말라가는 피해가 발생했다.

매미나방은 도심 건물이나 담벼락, 전신주, 주택 등으로도 몰려들고 있다.

이에 따라 용인시는 이달부터 다음 달 초까지인 매미나방의 우화(곤충이 유충 또는 번데기에서 탈피해 성충이 되는 일)시기를 겨냥해 방제작업에 총력을 펼치고 있다.

용인시 관계자는 “기흥구 일대에 매미나방이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이 지역에 아파트와 주택이 밀집돼 있어 방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항공 방제가 어려워 등산로를 이용해 인력으로 방제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생활권 주변 임야 등 주요 지역을 대상으로 맞춤형 방제를 계속해 나갈 방침이다.

매미나방은 산림이나 과수의 해충으로 오래 전부터 알려져 있으며 때때로 대발생한다. 7~8월께 우화해 1주일 정도 활동하며 나무줄기나 가지에 무더기로 산란한다.

알은 이듬해 4월경 유충으로 부화해 6월까지 각종 침엽수의 잎을 갉아먹는 등 피해를 준다.

야간에는 불빛을 따라 이동해 집단 서식, 생활에 불편도 끼친다.

ad2000s@news1.kr

▶ [ 크립토허브 ] ▶ [ 해피펫 ]

▶ 네이버 메인에서 [뉴스1] 구독하기!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